•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원혜영입니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입니다. 그리고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들이 제정한 법에 의해 통치되는 법치 국가입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권동안 우리는 그 법치가 무너지는 광경을 너무나 많이 보아왔습니다. 정작 국민들이 반대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법치를 외치던 그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법치를 헌신짝 내버리듯이 버리는 모습.

그러한 이명박 정권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
그 사건이 바로 최근 국무총리실 전 장진수 주무관의 폭로를 통해 밝혀지고 있는 청와대 민간 불법사찰 은폐 사건입니다.

관련기사: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후폭풍…초대형 게이트로 번지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청와대의 주요라인이 총출동해 돈과 권력의 힘으로 은폐하고자 한 사건.

청와대는 물론 국세청과 사정기관까지 동원해서 어떻게든 사실을 가리기 위해 급급하던 그들의 모습이 점점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습니다.

사찰의혹 은폐를 위해 드러난 자금경로


내용을 보면 정말 악취가 진동을 합니다.

증인의 거짓진술을 위해 어마어마한 뒷돈을 주겠다고 했고, 그들 마음대로 사법기관의 구형을 약속하고 약속한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자 돈으로 입막음하려고 하는 모습.

그 장본인이 바로 국가의 가장 핵심기관이라고 하는 청와대의 공직기강비서관입니다.

여기에 더해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모시는 청와대의 임태희 비서실장도 사건 구속자 가족에게 위로금을 줬다고 하는데 이 돈이 어디서 나온 돈인지도 확실치 않습니다.

관련기사: 장진수 입 열면 돈돈돈 … 민정수석실서 5000만원 고용부서 4000만원 받았다

청와대, 검찰, 국무총리실, 국세청 등 국가 권력기관 대부분이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의 증거인멸 작업에 개입한 이번 사건에 어떤 변명을 이 정권은 또 늘어놓으려 할까요.



이 사안에 대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채 그저 덮기에 급급했던 검찰은 이번에는 제대로 수사하겠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은 아무도 검찰의 말을 믿고 있지 않습니다.

분명히 지켜보겠습니다.
장진수 전 주무관은 명확한 증거를 가지고 계속해서 폭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폭로가 유야무야 덮히고 몇몇 인사들의 꼬리자르기로 사건이 마무리 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서치 않을 것입니다.

기억하십시오. 진실이 밝혀질때까지 국민들이 끝까지 지켜본다는 사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