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벌써 54일째입니다.

오늘로 MBC의 구성원들이 공정한 방송을 이야기하면서 거리로 나온지 54일째가 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정권 나팔수' 거부하는 언론…勞 "끝까지" vs 社 "강경대응"

비단 MBC 한곳 뿐만이 아닙니다. KBS,YTN에 국가 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기자들까지 거리에서 언론자유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측에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노조 홍보국장을 해고시키고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을 향해 정직과 해고를 무차별적으로 쏟아내는 상황에서도 그들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제 기자답게 이야기하고 싶다.'
'더 이상 비웃음을 당하면서 기자로서 살고 싶지 않다.'

그들이 파업이후 만들어내고 있는 '제대로 뉴스데스크'와 '리셋KBS 뉴스9'등을 보면 그동안 얼마나 많은 진실들이 권력에 맹종하는 방송사 상층부에 의해 짓밟혀 왔는지 여실히 보여집니다.



파업을 통해 해고되고, 정직당하고, 월급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자신들이 피땀흘려 만들어놓은 프로그램들이 제대로 방송되지 못하는데도 그들이 아직도 거리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기자답게 이야기하고 싶어서입니다.

정부도 더 이상은 외면해서는 안됩니다.

방송문화진흥회의 경우 엠비시 관리·감독기구라는 정체성에 걸맞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지 못한 채 사측의 입장에서 ‘파업 중단’만을 외쳐서는 안됩니다.

사장을 불러 파업 사태를 논의하자며 일정을 잡은 이사회에 김 사장이 두차례나 나가지 않았음에도, 사장이 불법으로 회사 법인카드를 사유화 한 의혹이 분명함에도 이 모든 문제에 대해서 침묵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닙니다.

분명히 편파적인 외압이 존재함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김재철 사장 이후가 아니라 이전에 (문화방송 보도가) 더 편파적이었다”고 그동안의 외압을 감싸고 옳다고만 이야기할 때가 아닙니다.

국민은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분노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눈과 귀가 권력에 의해 막혀있었음을, 그리고 그 그 억압을 깨기 위해 투쟁하고 있는 언론사 노조에게 무한한 지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가 그들에게 힘을 보태줄 때입니다.

그들의 목소리를 들어주고
그들과 함께 더 큰 목소리를 내어줘야 할 때입니다.
차가운 길거리에 그들을 혼자 내버려둘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힘을 보탤때가 바로 지금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언론사 노조들이 만들어내고 있는 방송들 보러가기
제대로 뉴스데스크:
https://www.youtube.com/user/mbcunion2012
리셋 KBS 뉴스9: https://www.youtube.com/user/kbsunion

언론사 노조 트위터 응원하러 가기
mbc노조 트위터: http://twitter.com/saveourmbc
kbs노조 트위터: http://twitter.com/kbsunion
ytn노조 트위터: http://twitter.com/ytnmania

공유하기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29일 `박연차 비리'와 관련, "4월 국회에서 특별검사제를 도입하고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비판여론의 씨를 말리려는 이명박 정권의 공안탄압을 종식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대정부질문과 추경안.법안 심의를 통해 이명박 정부 1년 성적을 정확하게 평가, 정부의 무능과 실정을 바로 잡을 것"이라며 " `빚더미 추경'을 `알뜰 추경'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연차 리스트' 수사와 4월 국회 전망에 대해 원 원내대표는 "비판세력의 씨를 말리려고 야당에 비리혐의를 덧씌워 재보선에서 승리하려는 정부의 기획사정과 공안탄압이 4월 국회를 실종되게 만드는 근본 원인"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원 원내대표와의 일문일답.

   --4월 임시국회의 목표와 전략은.

   ▲4월 국회에서는 비판 언론인 구속, 국가인권위원회 축소, 야당 탄압 등을 통해 비판여론의 씨를 말리려는 이명박 정권의 공안탄압을 종식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것이 당면 과제다. 우리 당은 특별검사제 도입과 국정조사를 통해 이를 실현하겠다. 또 대정부질문과 추경안과 법안 심의를 통해 이명박 정부 1년 성적을 정확하게 평가해서 정부의 무능과 실정을 바로 잡을 것이다.

   --여야 간 4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한나라당은 속도전식 `날림 국회'를 진행하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의사일정을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진행하자는 것은 당연한 요구다. 대정부질문과 교섭단체 대표연설, 추경안 제출에 따른 정부의 시정연설 등을 진행한 이후에 법안을 심의해야 한다. 아울러 2월 국회 때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위해 심사기일을 지정한 10개의 쟁점법안을 상임위에 재회부해야 한다.

   --박연차 비리 관련, 특검과 국조가 의사일정과 연계되나.

   ▲특검과 국조는 공안탄압 종식을 위한 조치다. `박연차 리스트'에는 정부 실세와 한나라당, 검찰 관계자 등이 포함돼 있으므로 검찰에 수사를 맡길 수 없다. 정부와 여당도 `성역없는 수사'를 원한다면 특검과 국조를 거부할 수 없을 것이다.

   --민주당 추경안과 정부.여당안의 차이가 현격한데.

   ▲정부의 추경안은 1980년대 우리나라 한 해 예산과 같은 규모다. 정부는 예산정책이 실패한 것과 지난해 연말 본예산을 날치기 처리한 것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 또 빚을 내서 추경 재원을 마련하는 만큼 일자리와 무관한 4대강 정비사업 등 토목예산은 삭감하고 부자감세도 시행을 유예해야 한다. 우리 당은 국가채무 규모와 국채 부담능력, 재정건정성과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경안을 심사, `빚더미 추경'을 `알뜰 추경'으로 바꿀 것이다.

   --4월 국회가 4.29 재보선, `박연차 비리' 등으로 제대로 진행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비판여론과 비판세력의 씨를 말리려고 야당에 비리혐의를 덧씌워 4.29 재보선에서 승리하려는 정부의 기획 사정과 공안 탄압이 4월 국회를 실종되게 만드는 근본 원인이다. 청와대와 정부는 언론의 자유와 비판의 자유를 보장하고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2009/03/29
연합뉴스 강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