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드디어 201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변화와 희망의 한해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4년간 온갖 고초 속에서 기다려온 2012년입니다.
민주주의와 민생, 평화의 후퇴라는 아픔 속에서 우리 국민들은 작은 촛불들을 통해, 지방선거와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통해 변화의 열망을 보여주셨습니다. 



새로운 세상을 향한 국민의 꿈을 실현하고자, 그리하여 국민과 함께 승리하는 2012년을 만들고자 민주당, 시민통합당, 시민사회와 한국노총이 대통합해 ‘민주통합당’이라는 희망의 구심을 출범시켰습니다.



새해에 저희 민주통합당은 국민 속에서 호흡하며, 변화와 희망을 만들어가는 데 앞장서겠습니다.

1% 재벌과 특권층이 지배하는 나라가 아니라, 99% 열심히 일하고 정직하게 살아가는 서민과 중산층이 주인이 되는 나라,

국민의 입과 눈을 막는 세상이 아니라, 찬란한 자유와 민주의 나라,

반칙과 특권이 아니라 상식과 정의가 살아있는 나라,

갈등과 긴장의 한반도가 아니라 평화와 번영으로 새로운 한반도 질서를 주도해 가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새로운 정치, 희망의 정치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새해에 소망하는 모든 일들 순조로이 이루시고,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2012년 1월
민주통합당 대표
원혜영 드림


공유하기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원혜영입니다.

이제 내일이면 서울시장 및 기초단체장과 기초단체 의원들을 뽑는 재보궐선거가 실시됩니다. 이번 선거가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지만 다른 곳에서도 각 당의 후보들이 치열하게 득표전에 임하고 있습니다.

이번 재보궐선거의 의미는 굳이 중언부언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많은 분들이 아마 알고 계시리라 짐작이 됩니다. 그러하기에 시민들의 관심도 높고 투표에 참여하자는 캠페인도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열기에도 불구하고 선관위의 최근 행태를 보면 과연 선거참여를 독려해야 하는 선관위의 본래 취지를 기억은 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투표는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입니다.


 



투표 참여운동은 물론 투표 인증샷까지 여러가지 이유를 들어 금지하고 있는 지금 선관위의 모습에서 과연 시민들은 어떤 느낌을 받게 될까요?

민주주의사회에서 시민의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 수단은 바로 투표입니다.
그리고 투표를 통한 의사표현이야말로 평범한 시민이 국가에 대해 자신의 의사를 이야기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자 최후의 수단입니다.

이러한 투표행위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축제처럼 이루어질 때 그 사회의 민주주의는 발전되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르고 그 가치관에 따라 투표하고자 하는 후보자가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개개인의 가치관 차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투표하는 행위 그 자체의 숭고함입니다.

제가 지지하는 박원순후보를 투표하셔도 좋습니다. 설령 저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나경원 후보를 지지하시는 분이라도 투표하셔야 합니다. 언론에서 외면받고 있는 9번 배일도후보를 지지하는 지지자분들도 투표하셔야 합니다.


지금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것은
지난 이명박 정부 동안 무너져내렸던 정의의 회복이자 민주주의의 회복입니다.


이제 내일이면 투표날입니다. 자신이 숭고한 권리를 내팽겨치지 마십시오.
자신의 가장 강한 무기를 사용하십시오.

여러분이 이야기하고자 하는 자신의 주장을 투표를 통해 이야기하십시오.

그것이 바로 민주주의의 발전의 원동력이자 사회 발전의 원동력입니다.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