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김포공항 고도제한 완화를 위한

항공법 개정 제안설명

 

오늘, 부천시의 오랜 숙원인 김포공항 고도제한 완화를 위하여 제가 대표 발의한 <항공법 개정안>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진행된 항공법 일부 개정법률안의 제안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존경하는 박기춘 위원장님, 그리고 선배동료의원 여러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출신 원혜영 의원입니다.

 

본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항공법 일부 개정법률안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드리기에 앞서 법안을 발의하게 된 배경을 간략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지난 20128월 부천시강서구양천구 등 김포공항 주변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김포공항 주변지역 고도제한 완화 연구용역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김포공항이 설치된 이래 50여년 넘게 고도제한으로 인해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온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용역결과, 법령에서 정하고 있는 항공학적 검토를 적용할 경우, 수평표면을 기준으로 현행 57.8m인 고도제한 높이를 적게는 72m, 많게는 160m까지 완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용역결과는 국토부에도 전달되었고, 국토부 역시 자체적으로 <공항 장애물 제한표면 개선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고도제한 관련 세부적인 개선방안을 준비중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작년 11월 강남 삼성동 헬기 충돌사고 이후, 국토부는 당초 계획을 백지화했으며, 그 이유로항공학적 검토에 관한 세부기준이 불비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항공학적 검토는 항공법 시행규칙 제246조 제1항 제7호에 명확히 규정되어 있고, 국제기준에 의해 작성된 세부기준 역시항공학적 검토 및 위험평가 규정(2012-287, 국토해양부, 2012.05.31.)에 있습니다.

특히 항공법 시행규칙 제246조의2는 고도제한 높이 이상의 건축물에 대해서도 항공기 안전운항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없다고 판단되는 경우, 이를 허가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국토부는 항공학적 검토를 전혀 시행하지 않고 있으며, 이는 항공학적 검토에 관한 사항이 법령이 아닌 시행규칙에 규정되어 있어 집행기관인 국토부가 자의적으로 판단해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본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항공법 개정안은

첫째, 국민의 재산권 행사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항공학적 검토 사항을 법률로 격상시켜 집행기관의 자의적 재량권 행사를 제한하고,

둘째, 국토부장관은 고도제한 높이 이상의 건축물 설치 협의시, 반드시 항공학적 검토를 실시하여 비행기의 안전을 해치지 않는다고 판단되는 경우, 설치를 허가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안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하지만 법령이 정하고 있는 최소한의 절차마저 이행하지 않는 것은 집행기관의 재량권을 넘어 행정편의주의가 아닐 수 없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배부해 드린 유인물을 참고해 주시고,

아무쪼록 동 법률안의 개정 취지를 감안하여 원안대로 심의의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원혜영입니다.

최근 계속해서 터져나오는 공무원들의 비리 사실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까지 느끼시는 국민분들 많으시리라 생각됩니다.

온 국민이 반대하는 4대강 사업을 스스로들 자축하면서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향응접대받는 국토부 공무원들. 그리고 그런 사실을 적발하고도 모른척하기 바쁜 국토부 상급자들.


백여만원이 넘게 자신이 먹은 룸살롱 외상값을 건설업자에게 대신 갚으러 오라고 하는 뻔뻔하기 그지없는 경기도 건설본부 공무원.

각종 인허가 비리에 연루되어 수사를 받는 공무원들과 일가친척이 모두 잡혀들어간 전직 시장에 이르기까지...

아래에서부터 위까지 공무원 사회 전체가 비리라는 커다란 흐름에 휘말린 꼴입니다.

실제로 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금품수수로 파면 또는 해임 등의 징계를 받은 국가,지방공무원은 모두 624명으로 2006년(114명)에 비해 5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합니다.

금품수수로 징계를 받은 공무원은 2007년 130명, 2008년 146명, 2009년 282명 등 매년 늘었으며 공금횡령과 공금유용 등 다른 사유로 인한 징계도 많아져 지난해 공무원 징계 대상은 5,818명으로 4년 전에 비해 2배로 늘어났습니다.


관련기사: 뇌물 징계 공무원 갈수록 더해… 4년새 5배

그들이 그렇게 욕하던 참여정부에 비해서 5배나 늘어난 비리공무원의 숫자. 
단순히 그 공무원들만의 잘못으로 치부해야 할까요?
 
이제서야 감사원에서 대대적인 감사에 착수한다고 하고 이명박 대통령은 장관들에게 호통을 치고 있지만.. 과연 그것만으로 해결이 될 수 있을까요?

장관들이 각종 위법을 저질렀던 사람들이고, 그들을 감시해야 할 감사실과 검찰조차 온갖 권력형 비리에 물들어 있는 지금의 이명박 정부.

관련글:  비리 장관들의 무대포 임명, 이제는 멈추게 만들어야 합니다.

일만 잘하면 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아집과 독선의 결과는 일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비리현장만 찾아다니는 부패 공무원들의 범람으로 돌아왔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속담을 다들 알고 계실겁니다.

대통령과 그 이하 장관을 비롯한 고위 공무원들이 정신을 차리지 못하면 아래 공무원 조직은 썩을 수 밖에 없습니다.

국민들이 더 이상 공무원들의 비리사실로 인해 스스로의 삶에 대해 허탈해 하지 않게 해주십시오. 최소한 국민들이 이 나라가 기본적인 상식은 지켜지는 나라라는 믿음은 갖게 해주십시오. 그것이 대통령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