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Search Results for '교육감선거'


1 POSTS

  1. 2010.05.31 관권선거 의혹 부풀리는 선관위 (3)

관권선거 의혹 부풀리는 선관위

공유하기
여러 곳에서 관권선거 의혹에 대한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습니다. 하도 여러가지 사건들이 한꺼번에 터지고 있어서, 일일이 다 말하기도 어렵습니다. 


이번에는 서울시 교육감 선거, 진보단일후보인 곽노현 후보가 어처구니 없는 일을 당했습니다. 서울시 관악구선거관리위원회(구선관위)가 각 세대에 배달되는 선거공보물에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공보물을 누락(2400여 부)한 채 발송한 것입니다. 특히 구선관위는 발송 마감시한 이틀 전인 지난 26일 은천동 주민센터에서, 곽 후보의 공보물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통보받고서도 이를 무시한 채 발송 작업을 진행시킨 것으로 확인되어 더 당혹스럽습니다.

공보물 발송작업을 맡은 관악구 은천동 주민센터의 주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곽 후보의 공보물이 4,000부 가량 모자란 것을 파악했으나, 이 사실을 구선관위에 알리자 실무자가 '어쩔 수 없으니 그대로 진행하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교육감 선거 후보의 공보물이 누락된 것이 '어쩔 수 없는 일' 이라고요? 이런 발언이 사실이라면, 선관위는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유권자에게 후보자의 정보와 공약을 공정하게 전달하기 위한 기회를  바로 선관위가 박탈한 것입니다. 어쩌다 그런 것도 아니고, 알고 그랬다면 문제는 정말 심각합니다.

앞서 말했지만, 선관위가 관권선거를 벌이고 있다는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이미 '4대강 사업 반대'(관련글 : 4대강 사업, 국민에 대한 폭력입니다)와 관련된 활동은 규제하고 정부의 홍보는 방관하는 것부터 큰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선거중립을 선관위가 직접 갖다버린 셈이라며 누리꾼들이 조롱했지만, 선관위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현안인 '무상급식 실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과 같은 캠페인을 전부 선거법 위반으로 규정하였습니다. 또한 야권단일화 후보가 두려워서인지 "단일 후보가 공개장소 연설, 대담을 통해 선거운동을 할 때 직접적으로 다른 정당 소속 후보자를 위해 선거운동을 해선 안 된다."는 해석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지난 주에는 경기도 선관위 산하의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교육감 후보 TV토론에서 '무상급식'을 의제에서 제외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관련글 : 무상급식에 대해선 토론하지 말라는 선관위) 경기도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무상급식 의제가 TV토론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74.8%에 달했는데도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관위는 '무상급식'이 토론의제에서 빠진 것에 대하여 "의제는 공정하게 선정했다."고 말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쟁점이 빠졌는데도 '공정하다'는 주장은 납득할 수가 없습니다. 예상대로 결국 경기도 교육감 후보 TV토론은 주요쟁점이 빠진 채 맥빠진 토론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선관위의 납득하기 힘든 태도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경희대 학생회가 제작한 '등록금 해결 위해 투표에 참여하자'는 홍보물을 두고 선거법 위반이라는 해석이 번복되기도 했습니다. 유례 없이 매우 높았던 대학 내 부재자 투표소 신청 열기에도 기준인원 2천 명을 고집해 투표의지를 꺾는가 하면, 부재자 투표 실시 이틀 중 하루만 실시하는 투표소도 많았습니다. 선관위가 말로는 투표 참여를 독려하면서, 실제로는 투표 열기를 꺽고 있는 것은 아닌지 충분히 의심할만한 대목입니다.


솔직히 정말 노골적입니다. 관권선거가 이루어지는지를 감시해야할 선관위가 거꾸로 관권선거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를 어찌 이해해야 좋을 지 모르겠습니다. 선관위도 지난 10년을 잊고, 198~90년대로 돌아간 것일까요? 

영국의 에드먼드 버크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습니다. 

"악이 승리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선한 자들이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이다."


관권선거가 자행되는 6.2지방선거를 앞둔 지금, 우리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말인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반드시, 거꾸로 가는 시계를 멈춰야 합니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