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유럽 사민주의, '좋은 사회' 담론 시작"

 

안녕하세요. 원혜영 입니다.

 

이번 혁신과 정의의 나라4차 포럼은 독일 사민당의 싱크탱크인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 한국사무소 '크리스토퍼 폴만' 소장이 정당혁신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해주셨습니다.

 

폴만 소장은 "유럽 사민주의는 이제 '좋은 사회(Good Society)'에 대한 담론을 시작했다"면서 세부 정책보다 큰 그림을 그리는 담론을 고완해 나갈 것을 조언한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떤 것도 스스로 완성되는 것은 없다.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언제나 당신 스스로의 힘을 자각하고, 시대에 걸 맞는 해결책이 있다는 것을 믿으며 그 시대에 상응하는 정신을 가져야 한다."

 

폴만 소장이 발제를 마치며 인용한 빌리브란트 전 독일 총리의 말은 독일과 한국 정당혁신에 있어 새겨볼 만한 구절입니다.

 

대한민국은 지금 새로운 패러다임을 요구받고 있습니다. 자유경쟁 사회이면서 공동체적 가치를 존중하고 세계적 경쟁력을 지향하면서도 포용과 약자에 대한 배려가 필요한 것입니다.


'국가냐 시장이냐' 하는 과거 이념시대의 이분법은 이제 폐기돼야 합니다. 사회가 지배하는 국가, 사회가 주인인 시장이 돼야 합니다. 정치 또한 국민이 주인이 돼야 대한민국의 재도약 기틀이 마련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더 이상 시대요구, 국민요구를 외면할 수 없습니다. 특권정치, 줄 세우기 정치, 당신들만의 정치를 끝내고 사회가 주인 되고 민생이 주인 되는 정치를 해야 하는 절박한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혁신과 정의의 나라 포럼이 이러한 문제에 대해 지혜와 뜻을 모아 풀어나가는 준비과정의 작은 디딤돌 되길 기대합니다.

 


혁신과 정의의 나라 포럼」 전문은 <오마이뉴스>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기사전문 http://fa.do/6rb

 

 

 

 

 


공유하기

"혁신교육으로 '꼴지' 학생들이 희망 말하게 됐다"

 

 

안녕하세요. 원혜영 입니다.

 

혁신과 정의의 나라3차 포럼은 '혁신교육을 주제로 무상급식 확대와 혁신학교 정책 등 굵직한 사회적, 시대적 과제를 앞장서 제기하고 실천하는 김상곤 교육감의 발제아래 우리 교육문제를 진단하고 실천적인 해결방안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포럼의 이름이 혁신과 정의의 나라인 데서도 드러나듯 혁신이야 말로 시대정신이고 진보세력이 추구해온 중요한 가치입니다. 특히, 교육 분야에서의 혁신의 중요성과 시급성은 강조하지 않아도 공감할 것입니다.

 

피터드러커는 지식의 정의를 '지식이란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거나 새롭게 개발하거나 더 나아가서 그 틀을 바꾸는 혁신을 단행하여 부가가치를 높이는 것'이라 규정했습니다. 교육에서의 혁신은 그런 점에서 정말 절실한 과제입니다. 입시위주의 경쟁교육, 학교폭력, 과다한 사교육비, 획일적 지식위주의 교육행정, 교권 추락 등으로 인한 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의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김성곤 교육감의 발제를 들으면서 우리사회의 희망이 아래에서부터 있을 수 있겠다 생각했습니다. 위로부터의 변화는 비록 크고 거대하지만 하나일 수밖에 없지만 아래에서부터의 변화와 혁신은 작지만 많은 희망의 불꽃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 경기도의 2,300개 초중고 학교 하나하나가 혁신하고 학생이 중심 되는 교육, 학부모, 교사, 학생이 함께하는 현장이 됐을 때 2300개 희망의 불씨를 키워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혁신과 정의의 나라 포럼 전문은 <오마이뉴스>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기사전문: http://goo.gl/V7eIb

 

 

 

 

 


« Previous : 1 : ··· : 27 : 28 : 29 : 30 : 3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