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청와대의 민간인 불법사찰사건이 청와대의 적반하장식 주장에도 불구하고 그 실체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전글에도 언급한적이 있었지만 이번 사건은 청와대의 부적절한 행위임이 분명히 드러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변명과 회피. 그리고 얼토당토 않은 트집잡기로 일관하고 있는 청와대의 행보와 새누리당의 발언들을 보면 그들이 진정으로 양심을 가지고 있는 집단인지 갸우뚱해지는 하루하루입니다.

이전글: 한국판 워터게이트. 그 종착역은 정해져있습니다.

KBS 새노조에 의해 공개된 사찰 문건의 80%가 참여정부때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하며 자신들은 200건밖에 하지 않았다고 오히려 참여정부를 공격했지만 그러한 청와대의 주장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참여정부도 민간인 사찰을 했다? 청와대의 시뻘건 거짓말.

 

관련기사: 참여정부 문건은 경찰자료였다

경찰청 발표에 따르면 청와대가 참여정부때도 민간인 사찰이 이루어진 것이라고 주장한 근거였던 김기현 경정의 문건들은 저희의 주장대로  경찰의 비위사실에 대한 감찰보고서'라고 밝혀졌습니다.

또한 전직 국정원장들 또한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께서 정치사찰 자체를 금지했다는 사실을 증언하기도 했습니다.

# "노무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적인 간섭이나 지시를 받은 적이 없고, 더구나 정치사찰은 엄격히 금지했다."(고영구 전 국정원장)

# "참여정부 자체가 정치정보를 하지 못하게 했다. 정보관리실로 정치정보가 올라오지도 않았고, 정치정보를 취급한다는 것으로 문제되거나 거론된 사실이 없다."(김만복 전 국정원장)

관련기사: 전직 국정원장들 "노무현 대통령, 정치사찰 자체 엄금"

비단 이뿐만이 아닙니다. 청와대는 보도된 문건 중 'BH하명사건 처리부' 속 내용이 단순이첩 된 내용이라고 이야기했지만 이 또한 명백한 거짓말입니다.

관련기사: 민주 "BH하명은 진짜, 실제사찰 후 사표 강요"

민주통합당의 MB-새누리 심판 국민위원회가 어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1팀 원충연 사무관의 수첩에 기재된 메모를 통해 BH하명은 단순히 청와대에 접수된 민원을 처리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가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찰을 지시한 것임이 명백히 밝혀졌습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대한적십자사 이세웅 총재, 국가시험원 김문식 원장, 한국조폐공사 김광식 감사, 소방검정공사 박규환 감사, 이완구 충남지사가 차례로 청와대로부터 사찰을 당했고, 그 결과 이들 모두 강압에 의해 사표를 제출하고 말았습니다.

이래도 청와대는 끝까지 물타기와 거짓말만 일삼으실 생각입니까?

아울러 새누리당은 이명박 정권이 자신들에 의해 만들어지고 자신들에 의해 운영되어진 정권이라는 사실은 까맣게 잊어버린 채 마치 자신들이 다른 당인양 행새하는 파렴치한 행위는 언제쯤 그만둘 생각입니까?

국민여러분. 이제 다음주면 이러한 그들의 후안무치한 행위를 심판할 날이 오게 됩니다. 4월 11일 꼭 투표해주십시오.

그리고 국민을 바보취급하는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을 심판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Previous : 1 : ··· : 198 : 199 : 200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 : 52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