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벌써 54일째입니다.

오늘로 MBC의 구성원들이 공정한 방송을 이야기하면서 거리로 나온지 54일째가 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정권 나팔수' 거부하는 언론…勞 "끝까지" vs 社 "강경대응"

비단 MBC 한곳 뿐만이 아닙니다. KBS,YTN에 국가 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기자들까지 거리에서 언론자유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측에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노조 홍보국장을 해고시키고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을 향해 정직과 해고를 무차별적으로 쏟아내는 상황에서도 그들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제 기자답게 이야기하고 싶다.'
'더 이상 비웃음을 당하면서 기자로서 살고 싶지 않다.'

그들이 파업이후 만들어내고 있는 '제대로 뉴스데스크'와 '리셋KBS 뉴스9'등을 보면 그동안 얼마나 많은 진실들이 권력에 맹종하는 방송사 상층부에 의해 짓밟혀 왔는지 여실히 보여집니다.



파업을 통해 해고되고, 정직당하고, 월급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자신들이 피땀흘려 만들어놓은 프로그램들이 제대로 방송되지 못하는데도 그들이 아직도 거리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기자답게 이야기하고 싶어서입니다.

정부도 더 이상은 외면해서는 안됩니다.

방송문화진흥회의 경우 엠비시 관리·감독기구라는 정체성에 걸맞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지 못한 채 사측의 입장에서 ‘파업 중단’만을 외쳐서는 안됩니다.

사장을 불러 파업 사태를 논의하자며 일정을 잡은 이사회에 김 사장이 두차례나 나가지 않았음에도, 사장이 불법으로 회사 법인카드를 사유화 한 의혹이 분명함에도 이 모든 문제에 대해서 침묵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닙니다.

분명히 편파적인 외압이 존재함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김재철 사장 이후가 아니라 이전에 (문화방송 보도가) 더 편파적이었다”고 그동안의 외압을 감싸고 옳다고만 이야기할 때가 아닙니다.

국민은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분노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눈과 귀가 권력에 의해 막혀있었음을, 그리고 그 그 억압을 깨기 위해 투쟁하고 있는 언론사 노조에게 무한한 지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가 그들에게 힘을 보태줄 때입니다.

그들의 목소리를 들어주고
그들과 함께 더 큰 목소리를 내어줘야 할 때입니다.
차가운 길거리에 그들을 혼자 내버려둘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힘을 보탤때가 바로 지금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언론사 노조들이 만들어내고 있는 방송들 보러가기
제대로 뉴스데스크:
https://www.youtube.com/user/mbcunion2012
리셋 KBS 뉴스9: https://www.youtube.com/user/kbsunion

언론사 노조 트위터 응원하러 가기
mbc노조 트위터: http://twitter.com/saveourmbc
kbs노조 트위터: http://twitter.com/kbsunion
ytn노조 트위터: http://twitter.com/ytnmania

« Previous : 1 : ··· : 301 : 302 : 303 : 304 : 305 : 306 : 307 : 308 : 309 : ··· : 123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