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원혜영입니다.

지난 10일 제주도에서부터 시작되니 이번 여름장마가 아직도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은 채 지금도 전국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더구나 25일 북상한 태풍 '메아리'의 파급력까지 더해지면서 지난주 중부지역에는 폭우와 궂은 날씨가 이어졌고 이러한 장마전선의 영향은 6월말을 거쳐 7월초까지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붕괴된 상주보 현장



매년 반복되는 여름장마지만 올 여름장마는 그 어느때보다 많은 국민들에게 걱정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바로 부실한 4대강 공사 때문입니다.

이미 그동안 많은 분들이 4대강 공사의 지나친 속도전과 부실공사로 인해 올 여름 대규모 재난이 우려된다는 뜻을 이야기해왔고 저 또한 여러글을 통해 4대강공사의 위험성에 대해 지적해왔습니다.


하지만 MB정부는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은 외면한 채 공사 강행에만 목숨을 걸다시피 했고 그 결과 4대강 현장 곳곳은 지나친 공기단축과 무리한 공사 강행으로 인한 부실로 가득차 있는 실정입니다.

실제로 지난주 많은 비가 내리자 전국 곳곳의 4대강 현장에서 사고가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습니다. 특히나 경북 왜관의 호국의다리(왜관철교)의 붕괴와 경북 상주시 인근 상부조 하류제방의 붕괴는 이번 장마철과 태풍철에 올 대재앙의 전조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붕괴된 호국의 다리



주변환경은 고려하지 않은 대규모 준설로 인해 강물의 유속이 급격히 증가하고 이로 인해 곳곳에서 늘어난 유속으로 인해 보와 제방이 붕괴되는 사고가 일어나고 있지만 정부당국은 큰 위험이 없다면서 미봉책으로만 일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거짓말쟁이’ 국토부 사고때마다 “4대강과 무관” 잡아떼

4대강 합천공사장의 경우 홍수기때 반드시 지켜야 할 안전수칙조차 지키지 않은 채 공사재개에만 급급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관련기사: 4대강 구간 태풍피해 속출‥생태공원·준설토 유실

6. 25이후 한번도 붕괴된적이 없고 역사에 기록될만한 태풍인 매미와 루사때도 안전했던 호국의 다리가 붕괴되고 준설현장 곳곳의 보와 제방이 붕괴되는 지금의 상황을 보면서 과연 MB정부는 아무것도 느끼고 있지 못한 걸까요?

정부는 공사와 상관없다고 변명에 급급하기에 앞서 지금이라도 피해를 줄이기 위한 안전점검과 보강공사를 서둘러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수 많은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은 모른척하면서 그저 치적 만들기에만 급급하고 있는 지금 이명박 정부의 행태에 다시한번 절망과 분노를 느끼는 하루입니다.


« Previous : 1 : ··· : 263 : 264 : 265 : 266 : 267 : 268 : 269 : 270 : 271 : ··· : 52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