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원혜영입니다.

지금으로부터 31년전. 전라남도 광주에서는 수 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렸습니다. 그들을 짓밟은 것은 국민을 지켜야 할 군대였고, 그들이 피를 흘린 이유는 몇몇 권력을 탐하는 군인들의 욕망 때문이었습니다.



오랜 시간 그들의 진실은 외면당했고 기나긴 독재의 시절이 끝난후에야 진실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지난 민주정부 10년동안 5.18 항쟁은 5.18 민주화운동이라는 이름으로 승격되었고 국가 기념일로 지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의미가 퇴색되어 가는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무엇이 그렇게 바쁘십니까? 이명박 대통령님.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이래 이명박 대통령은 취임 첫 해를 제외하고, 올 해로 3년 연속 5.18 기념식에 불참했습니다.

청와대는 "5.18 기념식 불참을 의도적인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 면서 "오늘은 공식 일정(국제기구 사무총장 접견)외에도 비공식 일정들이 많아 서울이면 모를까 지방으로 내려가기는 쉽지 않다"고 참석하지 못한 이유를 애써 변명하고 있지만 공교롭게 3년 연속 5.18에만 행사가 생기고 일정이 생겼다는 변명을 국민들은 이제 납득하지 못합니다.

5.18 기념식이 카이스트 개교 40주년 행사와 상주 자전거축전 개막행사, 경찰대학 졸업식보다도 그 의미가 과연 부족한 행사입니까?


비단 이명박 대통령의 기념식 불참 뿐만이 아니라 현 정부들어 5.18 민주화운동과 기념식에 대한 현 정부 지지세력의 폄훼와 무시는 그 도를 넘고 있습니다.



지난해 행사에서 국가보훈처는 '임을 위한 행진곡' 재창을 기념식 식순에서 빼고, '방아타령'을 틀려다가 유족과 심한 갈등을 겪고 일부 유족이 기념식 참석을 거부한 일을 기억하십니까?

또 작년 말 과거사진상규명위의 위원장인 뉴라이트 성향교수가 5.18을 반란이라고 지칭했던 사실은 기억하고 계십니까?

관련글: 광주민주화운동을 반란이라고 하는게 이 정부의 가치입니까?

100여개 보수 성향 단체들의 연합인 인 `국가정체성회복국민협의회(국정협)`와 한미우호증진협의회의 대표자들이 지난해 말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 본부를 방문해 `5·18 기록물의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한글 및 영문 청원서를 제출한 사실은 알고 계십니까?

 `(5·18은) 북한 특수부대 군인들이 광주에 침입해 북한 지령에 따라 광주 시민을 무차별 사살한 것`


이라는 말도 안되는 주장을 국제적으로 뻔뻔스럽게 이야기하고 다니는 사람들이 현 정부의 지지세력이라는 사실을 여러분은 과연 알고 계십니까?

수 많은 민주 영령들이 그 피를 흘려 이룩한 것이 지금의 민주화 된 대한민국일진대 그들의 희생이 송두리채 부정당하는 지금의 현실. 5.18 유공자들이 제대로 된 대접도 받지 못한 채 자살하는 지금의 상황을 생각하면 그저 부끄럽구 한스러울 뿐입니다.

관련기사: [5.18 민주화운동 31주년] 5·18 유공자 지원 현실은…


이 정부에 요구합니다.

정치적 가치가 다르고 이상이 다를지라도 사실을 왜곡하고 민주화를 위해 피를 흘려간 5.18운동을 모욕하지는 말아주십시오.



아직도 광주에는 80년 5월의 아픈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가슴에 다시 한번 대못을 박는 지금의 행위들을 멈추어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Previous : 1 : ··· : 277 : 278 : 279 : 280 : 281 : 282 : 283 : 284 : 285 : ··· : 52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