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지난 2일, 낙동강국민연대는
민주당 4대강 사업저지 특별위원회가 지난 1월 31일 낙동강 함안보 현장에서 채취한 퇴적오염토(오니)에 대한 성분을 분석한 결과, 발암가능물질인 디클로로메탄이 0.414㎎/ℓ 검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디클로로메탄은 유기 할로겐 화합물에 속하는 독성의 무색 휘발성 액체로,
국제암연구기구(IARC)에서는 이 물질을 발암가능성물질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디클로로메탄이 낙동강 함안보 현장에서 하천수질환경기준(사람의 건강보호기준) 0.02㎎/ℓ의 무려 20.7배에 달하는 양이 검출된 것입니다.



하지만 국토해양부는 공사를 중단하고 정밀조사에 나서기 보다는
"퇴적토에서 오염물질이 검출되었다고 해서 하천에서 검출되는 것은 아니다.
퇴적토 용출시험의 경우에 비해 하천에서는 용출된 물질을 희석할 수 있는 물의 양이 훨씬 많다"
라며 해명자료를 냈습니다. 

정부의 이러한 대응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대구 달성보 역시 유해 중금속인 수은이 다량 검출되어 환경단체에서는 공사중단과 정밀조사를 요구했지만 국토해양부와 수자원공사에서는 한국의 '토양오염공정시험기준'에 따르면 문제가 없다며, 환경단체에서 기준으로 삼은 미국 해양대기관리청(NOAA)의 퇴적물 기준은 법정기준이 아니라 권고기준이라며 책임을 회피했습니다.

낙동강의 토양 성분은 모래가 31.2%에 불과하고 진흙의 비중이 높아 지금처럼 준설이 계속되면 물이 더 혼탁해질 수 있습니다.
유기물 함량도 높아 성토 및 복토재로 활용될 경우 혐기성 분해를 유발할 수 있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져 식수재앙을 초래하고 국민의 건강을 크게 위협할 수 있습니다.

함안보 건설현장에서 발견된 퇴적토. 연합뉴스



국민들은 '문제없다'는 식의 변명을 듣고 싶은 것이 아니라,
남산의 8배나 되는 낙동강 오니의 위험성을 해결할 수 있는 근본대책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당장 공사를 중단하고 민관공동 정밀조사 기구를 설치하여
정밀조사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 Previous : 1 : ··· : 396 : 397 : 398 : 399 : 400 : 401 : 402 : 403 : 404 : ··· : 52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