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민주당은 오늘(28일) 국회에서 긴급 외교안보통일 자문회의를 열고, 한미정상 간 통화 내용을 누설한 한국당 강효상 의원과, 강원도 철원군 GP에서 군과 정부 입장이 달라야 한다고 발언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제1야당인 한국당이 눈앞의 이익을 좇느라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국기 문란 행동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이 개인의 영달을 위해 한미 정상의 신뢰를 훼손하고 한미 동맹을 정쟁의 도구로 삼았다면서,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제1야당이 관여한 행위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방의 제1 원칙은 문민통제이고 군이 정부와 다른 입장을 가져서는 안 된다며, 황 대표는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을 한 데에 국민께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원혜영 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은 한국당이 한 줌의 정치적 이익 앞에 국익이 없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분노하는 국민 앞에 응분의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강 의원의 기밀 유출 사건은 매우 충격적 사건이라면서, 사법당국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장혁진 기자analogue@kbs.co.kr

 

기사 원문보기: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10171&ref=A


« Previous : 1 : 2 : 3 : 4 : 5 : ··· : 52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