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사진출처: 연합뉴스 http://goo.gl/EL4NpJ)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 불과 며칠 전의 국회 마비 사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갑자기 국회개혁을 말씀하시니 당황스럽더군요. 국민 주도의 국회 개혁, 얼핏 좋은 말처럼 들리지만 매우 무책임한 태도입니다. 개헌도, 국회개혁도 전부 국민에게 맡길 거라면 도대체 국회의원은 왜 존재합니까?

 

여야에는 진정으로 국회개혁을 위해 노력해 온 의원들이 여럿 계시고, 이분들이 해 온 방식 역시 이정현 대표가 제안한대로 ‘국민 중에서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인사들’에게 진단을 맡기고 대안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여당 대표라면 이러한 국회 내의 개혁 노력이 결실을 맺도록 그간의 여당 지도부의 비협조적인 태도를 반성하고 새로운 각오를 밝혔어야 합니다. 전혀 새로울 것 없는 방식을 굳이 제안해 가며 국회를 ‘스스로 개혁할 수 없는 집단’으로 규정함으로써 오히려 국회 불신, 정치 불신을 조장할 일은 아닙니다.

 

바쁜 경제인들을 불러다 하루 종일 앉혀 놓고, 엄청난 양의 자료를 요구하며 정부를 압박한다고 국회의원들을 나무라셨는데, 그런 일 없애려고 국회가 통과시킨 ‘상시 청문회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이는 박근혜 대통령이죠.

 

경제 실패, 근절 되지 않는 인사 참사, 무원칙 무대책 굴욕외교, 법치 파괴, 우병우 비리 의혹, 사드 혼선 등 박근혜 정부의 국정난맥상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으면서 오직 “대통령은 잘 하는데 우리 국회가 문제”라고 말하고 싶어 애쓰는 모습은 참으로 서글프고 유감스러웠습니다.


« Previous : 1 :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 : 52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