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안녕하세요. 원혜영입니다.

이명박 정부 들어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어가 불가피하다가 아닐까 싶습니다. 오죽하면 이명박 정부=불가피 정권라는 말이 일반에 회자될 정도입니다.

 

불가피하다의 사전적 의미는 피할 수 없다라는 뜻입니다. 결과를 미리 예측하고 방지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피할 수 없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불가피하다는 단어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에서는 불가피하다는 단어를 자신들의 정책적 과오를 모면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국민을 속이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작과 함께 쇠고기 수입 불가피’, ‘뉴타운 재검토 불가피’, ‘물가전쟁 불가피’, ‘경제위기 불가피’, ‘FTA시 농업 피해 불가피등이 그러합니다.

 

 

                                                                                        [출처: 노컷뉴스 2012.8.8] 

 

 

최근에도 북한강과 낙동강의 녹조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과 전문가들은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유속감소가 그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이명박 대통령은 기후변화와 폭염으로 인한 불가피한 현상이라며 일축해버렸습니다.

 

새누리당 대선주자 박근혜 의원은 5.16쿠데타를 아버지의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규정했고, 용산참사 때 특공대를 투입해 철거민 5명과 특공대원 1명이 목숨을 잃은 강제진압을 주도한 백동산 전 용산경찰서장은 재판에서 특공대 투입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했습니다.

 

또한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지난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지금의 남북경색에 대한 질의에 불가피한 진통이라고 대답했고, 남북교류사업이 심각한 난항을 겪게 된 5.24조치에 대해서도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불가피 정권의 교체가 불가피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다음 정부는 소통의 정부여야 합니다. 국민과의 소통과 개방을 통해 정책이 수립되고, 정책의 영향을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해 대안이 마련된 상태에서 집행 되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 Previous : 1 : ··· : 265 : 266 : 267 : 268 : 269 : 270 : 271 : 272 : 273 : ··· : 1230 : Next »